류마티스관절염 및 건선신약 후보물질 프랑스 Biose 社와 임상시료 생산 계약 2021.02.17

 

리스큐어바이오사이언시스, 류마티스관절염 및 건선 신약 후보물질 프랑스 Biose 社와 임상시료 생산 계약

입력2020.12.24 13:14 수정2020.12.24 13:14

리스큐어바이오사이언시스(이하 리스큐어)가 글로벌임상 진입을 위해 프랑스 CDMO업체와 생산 계약을 체결했다.

리스큐어는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 위탁생산 전문업체인 바이오스(Biose Industrie)社와 류마티스관절염, 건선 치료제 ‘LB-600’의 임상시료 생산을 위한 위탁개발생산(CDMO)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.

회사 관계자는 “리스큐어의 LB-600은 단일 미생물을 이용한 미생물 면역치료제 후보물질로 현재 비임상을 완료하였다. 동물 실험 결과 현재 시판되고 있는 경쟁 약물 대비 뛰어난 효능이 관찰되었으며, 부작용이 관찰되지 않아 장기 복용 시 안전성 또한 확보하였다”며, “2022년 글로벌 임상 2상 진입을 목표로 개발 중이며, 작용 기전 상 추가 적응증 확보도 가능하다”고 설명하였다.
 

바이오스는 약 70여년의 공정개발, 임상시료 생산 경험을 가진 회사로,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 분야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신약후보물질 생산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.

회사 관계자는 “바이오스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LB-600 외에 비알콜성지방간염(NASH) 신약후보물질인 LB-800의 글로벌 임상을 준비 중”이라고 밝혔다. 


한경닷컴 뉴스룸 open@hankyung.com